• HOME
  • 기타여성질환
  • 자궁경부염

정의
 

급성 자궁경부염, 임균이나 클라미디아균 감염으로 인한 자궁내경관의 염증 상태로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띈 화농성점액(mucopus)이 분비물로 나오는 것입니다.

자궁경부(cervix)는 자궁의 입구로 질의 상부 방향으로 돌출된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자궁이 시작되는 부위로 자궁경부의 외피는 편평상피세포와 원주상피세포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 두 상피세포의 종류에 따라 염증을 일으키는 원인균이 구별되는 특징이 있습니다. 질에 염증을 일으키는 균이나 바이러스의 감염으로 염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자주 반복되는 질염이나 외음부염증 등을 조속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한 원인균과 바이러스에 따라 배우자의 동반치료가 필요한 경우도 있습니다.

 

 

증상
 

주증상은 냉이 많아지면서 냄새가 나는 것입니다. 심하면 고름 같이 노란색이나 연두색을 띈 화농성 냉분비물이 나옵니다. 자궁내경관의 표면은 매우 약하기 때문에 접촉성 출혈이 자주 발생하기도 합니다. 질환이 자궁 경부에 국한되었을 때는 보통 열 같은 전신 증상은 잘 생기지 않습니다. 그러나 균이 골반으로 파급되어 급성 화농성 골반염이 되면 열이 나고 전신에 몸살기가 나타나며 하복통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기존 치료의 문제점
 

자궁경부염은 세균성질염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세균성 질염치료를 위한 항생제를 동시에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배우자의 동반치료가 필요한 경우에는 같은 항생제로 치료를 합니다.

자궁경부염의 초기치료는 항생제일 수 있습니다. 항생제 치료로도 반복되면 전기나 레이저 또는 냉동 치료를 진행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하복강순환과 면역력 개선이 없이는 반복되는 재발을 막는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병증이 더욱 진행되어 골반염으로 진행하면 불임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자궁경부염의 한의학적 치료
 

한의학에서는 자궁경부염의 주요병인을 습열(濕熱), 습독(濕毒)으로 보고 있습니다. 습(濕)이 원인인 질염보다 병증이 더욱 진행한 단계이며, 심한 염증으로 인해 화농성액체가 나오기도 합니다. 한방치료로 습열독을 청열(淸熱) 해독(解毒) 제습(除濕) 하는 방법으로 증상을 개선시키고, 재발방지를 위한 면역력을 키워주는 것이 근본적인 치료방법입니다.

이름 연락처 - -
지점선택 질환선택
상담내용

자윤한의원 협력병원 (지점별로 협력병원이 다르니 필요시 해당지점에 문의해주시길 바랍니다.)

지점안내지점안내 온라인상담온라인상담 전화상담예약전화상담예약 카카오톡상담카카오톡상담 공식블로그공식블로그 국민행복카드